그녀와 함께 있을 때: 다섯 가지 어머니의 날 이야기

그녀와 함께 있을 때: 다섯 가지 어머니의 날 이야기

어머니가 된다는 것은 일생의 임무이며 이를 통해 세상의 모든 감정들, 즉 자부심, 분노, 기쁨, 걱정, 두려움 그리고 그 무엇보다도 큰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됩니다. 이번 어머니의 날은 자녀가 4개월이든 53세든, 어머니가 자녀들과 나누는 특별한 유대감을 기념합니다.

라즈니와 루시엔
어머니가 된다는 것은 패션 디렉터이자 크리에이티브인 라즈니 자크를 세상 그 어떤 것과도 다른 방식으로 완전히 바꾸어 놓았습니다. 그녀가 부모가 된다는 것이 삶에 가져온 어려움, 변화, 그리고 순수한 사랑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합니다.

여기서 라즈니와 루시엔의 이야기를 읽어보세요!

신시아와 마리아
신심이 깊은 가정에서 드랙퀸이라는 것을 커밍아웃 하는 일은 신시아 리 폰테인과 그녀의 어머니 마리아에게 도전이었습니다. 두 사람은 팀워크와 무조건적인 사랑을 통해 마주한 모든 폭풍우와 강한 반대를 이겨냈습니다.

여기서 신시아와 마리아의 이야기를 읽어보세요! 

에린 그리고 시에나와 메이슨
감수성 예민한 10살, 11살인 시에나와 메이슨은 사춘기를 앞두고 있습니다. 엄마 에린이 아이들을 보고 느끼는 걱정, 자부심, 그리고 감탄에 대해 솔직하게 말합니다.

여기서 에린, 시에나와 메이슨의 이야기를 읽어보세요!  

카렌과 도린
53세와 79세의 카렌과 도린은 대부분의 어머니와 딸들보다 더 많은 일을 겪어왔습니다. 두 사람의 친밀하고 굳건한 관계는 늘 깊이를 더해가며 특히 어머니의 날에는 더 돈독해집니다.

여기서 카렌과 도린의 이야기를 읽어보세요!  

그레테 그리고 소피와 스텔라
작년 발렌타인 데이, 그레테는 아기 스텔라의 출산을 앞둔 딸 소피를 태우고 병원으로 갔습니다. 오늘날 이 세 사람은 딸이 엄마가 되는 과정을 바라보는 마법과 어머니의 발자취를 따라가고자 하는 소망을 바탕으로 맺어진 유대감을 함께 나누고 있습니다.

여기서 그레테, 소피와 스텔라의 이야기를 읽어보세요!

SHOP THE STORY
피드로 돌아가기
맨 위로